전체메뉴

뉴스

홈 > 고객지원 > 뉴스

FEP융합연구단, 신개념 초미세먼지 제거기술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Mecha-Lux 작성일18-10-30 19:51 조회13회 댓글0건

본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한국기계연구원이 참여한 미래에너지플랜트(FEP) 융합연구단(단장 이재구)이 각종 연료 연소과정에 적용할 수 있는 초미세먼지·유발물질 제거기술을 독자 개발했다. 

FEP융합연구단이 만든 집진기술 구성 <FEP융합연구단이 만든 집진기술 구성>
black_x.png

FEP융합연구단이 개발한 기술은 입자 상태의 1차 초미세먼지와 가스 2차 초미세먼지, 관련 유발물질을 고효율 제거하는 기술이다. 

에너지연은 초미세먼지 배출농도를 90% 이상 줄일 수 있는 집진시스템을 구축했다. 1차 집진부에 압력 손실을 70%나 줄인 저압손 사이클론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사이클론 외벽 마모 문제를 개선했다. 

에너지연이 개발한 저압손 싸이클론 집진기술 <에너지연이 개발한 저압손 싸이클론 집진기술>

2차 집진부인 '백필터 집진기'에는 충격기류방식과 역기류 재생방식을 복합한 새로운 필터재생기술을 개발·적용했다. 필터 부착 분진을 털어내는 탈진 재생 주기를 늘리고, 필터 수명도 2배 이상 확대했다. 

기계연은 고온가스재순환(Hi-FGR) 방법과 열분해 방식을 적용해 2차 초미세먼지 유발물질인 질소산화물·황산화물 제거효율을 기존 대비 50% 이상 향상시켰다. 그동안 쓰던 방법은 액체 환원제를 직접 분사해 혼합 반응 속도가 느리고 제거 효율도 떨어졌다. 기계연은 고온 연소가스와 스팀으로 저분자형태 기체 환원제를 분무하는 방식으로 효율을 높였다.

융합연구단은 국내 발전사와 화력발전설비 적용을 위해 논의 중으로, 국내 환경전문기업과 중국 기업과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구 FEP융합연구단장은 “초미세먼지를 다단복합·동시 처리하는 고효율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실용화 핵심기술을 확보해 큰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